회사에서 맥을 사용하게 됐다. 기대했는데, 그냥 뭘 써도 비슷비슷한 것 같다는 생각이 우선이다. 맥에서 이클립스를 사용해서 그런가;;

여튼간에 윈도우, 리눅스, 맥OSX 중에 역시나 쓰기 가장 편한 건 윈도우다. 이유는 간단하다. 워낙 많이들 쓰니까 프로그램이 접하기 쉬워서 그렇다. 윈도우의 안 좋은 점은 백신을 깔아야 한다는 점? 그리고 처음에 깔아 줘야 하는 게 넘 많다는 거? 여튼간에 뭐 엇비슷하다.

맥을 쓰면서 가장 불편한 것은 역시 한영전환. Cmd+Space 를 해야 한영전환이 된다. Cmd 키는 윈도우용 키보드의 윈도우 키와 같은 위치(Ctrl과 Alt 사이)에 있는 놈이다.

그런데 나는 윈도우용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었고, 한영키가 있었고, 그래서 분명 한영키로 한영전환을 할 수 있게 해 주는 게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하고 찾아 봤다. 역시 있었다.

KeyRemap4MacBook 이란 놈이 그걸 해 주는 놈이다. (그것만 해 주는 게 아니라 다양한 키를 재배치해 준다.)

설치를 하면, 시스템 환경설정의 ‘기타’ 영역에 KeyRemap4MacBook 이란 항목이 생겨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아래 이미지 참고)

그 놈을 누르면 복잡한 항목들이 나오는데, 다 뭐에 쓰는 물건인지는 모르겠다. 그냥 검색바에다가 korean 이라고 친다.

그러면 나오는 것들이 있는데, 그 중에 Toggle HanEng Key(to Command_L(R)+Space 라고 씌어 있는 놈을 체크해 주자.

맥에는 원래 확인 따위 없다. 체크한 것으로 끝! 그러면 한영키가 작동한다.

단, 감도가 아주 좋은 건 아니라서 전환될 때 약간 딜레이가 있다. 그래도 Cmd+Space 를 계속 누르는 것보다는 편할 거다.

사실 내가 맥만 쓴다면 Cmd+Space에 적응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나는 리눅스도 써야 하고 윈도우도 써야 한다. 그래서 한영키까지 습관을 바꾸는 건 차마 못 하겠다.

홈키 대신 Cmd+방향키를 쓰는 건 어느 정도 할 수 있다. F5 대신 Command+R 을 누르는 것도 어느 정도 할 수 있다. 그래도 한영키는 적응 못하겠다. ㅋ [2012-12-26 추가 : 그런데 적응해 버렸다;;]

이상 오늘의 이야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