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Feeling Lucky는, 키워드를 입력하면 즉각 해당 홈페이지로 보내 주는 서비스다.

위에 버튼이 보일 것이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생각보다 편하다.

대부분은 가장 위에 있는 검색 결과가 사용자가 찾는 검색 결과이기 때문이다. 클릭 한 번을 줄일 수 있는 것이다. 검색결과를 클릭하면 새 창이 뜨는데 그럼 원래 검색 결과 창을 닫아야 한다. 이 때 생기는 클릭도 막을 수 있다.

게다가 구글 검색이 어떤 것이 가장 나은지 판단이 힘들다고 생각할 때는 그냥 검색 결과를 뿌려 준다. 쓸만하다.

자, 그럼 크롬에서 I`m Feeling Lucky를 기본 검색엔진으로 만드는 방법.

일단 우측 상단의 도구 버튼을 눌러 설정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검색” 항목의 “검색엔진 관리…”를 누른다. 찾기 복잡하면 우측 상단에 있는 검색창에 “검색엔진 관리”라고 쓴다. 그러면 “검색” 항목이 표시된다.

“검색엔진 관리…”를 눌렀을 때 뜨는 창에서 맨 아래로 내려가서 빈 칸에 새 검색엔진을 추가한다.

위 이미지에서 보이듯이 첫 칸엔 ‘Feeling Lucky’ 같은 자신이 알아볼 수 있는 이름을 넣는다. 키워드는 짧고 기억하기 쉬운 것으로 넣는다. URL은 아래 문자열을 복사해 넣는다.

http://www.google.co.kr/search?complete=1&hl=ko&q=%s&btnI=I'm+Feeling+Lucky&lr=&aq=f&aqi=&aql=&oq=&gs_rfai=

근데 입력칸을 다 채우고 엔터를 치거나 하면, 방금 입력한 놈이 사라진다. 알파벳순으로 자기 위치를 찾아 간 것이니 놀라지 말자. (입력한 놈이 알아서 정렬되느라 사용자의 시야에서 사라지는 건 좋은 인터페이스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제 알파벳순으로 방금 입력한 놈을 찾아서 기본 검색엔진으로 만들면 완료다. 기본 검색엔진으로 만드는 방법은, 방금 만든 놈을 찾아가서 마우스를 올리면 ‘기본으로 설정’이라는 버튼이 뜬다. 그걸 누르면 된다.

그러면 이렇게 기본 검색엔진이 된다.

구글 크롬 검색엔진 설정의 키워드 사용법

근데 검색엔진의 키워드는 뭘까? 이것은 크롬이 사용자의 여러 검색엔진 사용을 쉽게 해 주기 위해 갖고 있는 기능이다.

아까 I`m Feeling Lucky 검색의 키워드를 f로 지정했을 것이다. 한 번 주소 표시줄에 f라고 쓰고 스페이스바 (혹은 탭 키)를 눌러 보자. 그러면 아래처럼 ‘Feeling Lucky 검색’이라고 작동을 한다.

즉, 평소엔 구글 검색을 하고, Feeling Lucky 검색을 하고 싶을 때만 주소 표시줄에 f라고 쓴 후 스페이스바 (혹은 탭 키)를 누르고 검색을 하면 된다.

이를 응용하면 자주 가는 사이트의 검색, 네이버, 다음 검색 등을 손쉽게 할 수 있다.

Feeling Lucky를 기본 검색으로 하고 구글 검색 키워드를 g로 해서 필요할 땐 기본 검색을 사용하면 어떨까? 그러면 꽤 편리할 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