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o Back
안형우

안녕하세요. 14년차 풀스택 웹개발자 안형우입니다. 이 블로그에서는 WordPress, PHP, CSS, 사용성, 리눅스 서버 등 풀스택 웹개발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과 해결책, 필요한 개념들을 다룹니다. 👉 소개


작업물

📌 워드프레스, 답답한 빌더와 플러그인 대신 시원하게 커스터마징하기(강의) 2023-01-15
📌 아무도 말하지 않는 PHP의 좋은 점 2018-10-13
📌 유지보수하기 쉬운 CSS 전략(슬라이드) 2016-12-20
📌 워드프레스 테마에서 템플릿 파일 매칭 순서 2013-05-12

장식처럼 보이는 사진은 무시당한다 by 제이콥 닐슨

제이콥 닐슨은 사용성 연구의 권위자입니다. 그의 블로그인 Alertbox를 구독해 보게 됐습니다. 빨간장미의 Web Talk 덕분이죠. 이메일을 입력하니까 답장을 보내서 진짜 사람임을 증명하면 메일을 보내주겠다고 하더군요.(영어라서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답장을 보냈습니다.

잊을만 하면 이메일이 오는군요. 오늘 새 글이 올라왔다는 메일을 받았는데 제목이 “웹 콘텐트로서의 사진(Photos as Web Content)”이었습니다.

대충 요약해서 번역했습니다. 대충 의역했고, 당연히 오역이 있습니다. 감안하고 읽으세요.

———-

우리 아이트랙킹(eyetracking) 연구는 사용자가 웹사이트 이미지에 접근할 때 놀라운 차이를 발견했다.

  • 순수하게 장식적인 이미지는 완전히 무시당했다.
  • 제품 사진이나 진짜 사람(모델이 아니라)은 중요한 콘텐츠로 인식하고 주의를 기울여 봤다.

여전히 많은 사이트가 첫 번째 타입의 이미지를 사용하고 있다.

사용자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를 좋아한다.

  • 전자 거래에서 제품 사진은 사용자들이 상품을 이해하고, 다른 상품과의 차이를 알도록 한다.
  • 개인 웹사이트에서 사용자들은 웹사이트 뒤의 진짜 사람에 관해 알고 싶어 한다. 필자 사진 같은 것 말이다. 이것은 블로그를 위한 사용성 가이드라인의 핵심이다.

사람 = 좋다(만약 진짜 사람이라면)

(이후 예시를 제공한다. 원문에 가면 볼 수 있다.) 회사 소개에서 회사 구성원의 인물 사진에 사람들은 시선을 준다. 하지만 장식용으로 넣어 둔 전문가의 사진(Stock Photo : 저작권료를 받고 판매하는 사진)에는 전혀 눈길을 주지 않았다. 심지어 보통 사람들을 찍은 사진이라 해도 말이다.

예시에 있는 사진은 아마 예일대 진짜 학생을 찍은 사진일 것이다. 디자이너나 기획자는 분위기를 띄우기(jazz up) 위해 이 사진을 넣었을 것이다. 하지만 웹에서 분위기를 띄우는 용으로 넣는 사진은 무시당한다. 전자 상거래 사이트가 아니라 비영리 사이트나 대학 사이트라도 마찬가지다.

—– 이후는 제목만 —–

상세한 제품설명 = 좋다

큰 사진 = 좋다(요청이 있을 때라면)

정보를 담은 이미지 = 좋다

안녕하세요. 14년차 풀스택 웹개발자 안형우입니다. 이 블로그에서는 WordPress, PHP, CSS, 사용성, 리눅스 서버 등 풀스택 웹개발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과 해결책, 필요한 개념들을 다룹니다. 👉 소개


작업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